20개월이 접어들면서 생떼가 조금씩 늘었다. 말을 잘하지 못하는데 모든 사고가 가능해지니 답답한가 보다. 게다가 우리 행복이는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돌 때부터 주관이 뚜렷했다.

많은 엄마들이 그랬듯이 나도 달래도 보고 화도 내보고 협상도 해보고 했으나 엄마 닮아서 독한 우리 아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. 우는 이유를 금방 알아채면 욕구를 채워줄 수 있지만 도저히 모르겠는데 계속 울어대면 속이 터진다.

어느 날, 여느 때처럼 자다 말고 짜증내면서 우는 행복이. 새벽 2시 반.. 나는 잠든 지 30분 밖에 안돼서 울든 말든 잠이 쏟아져서 얼른 일어나지 못하고 있었다. 행복이가 더 큰 소리로 울 때 나는 나도 모르게 속에 있는 말을 해버린다.

“아.. 너 너무 시끄러워. 엄마 그냥 나갈 거야. 나가서 잘래.”

“안돼!! 안돼~~~!!!”

잉? 너무나 격한 반응의 행복이. ‘오호라! 이거구나!!’

“행복이가 자꾸 울면 엄마 나갈 거야. 행복이 옆에 없을 거야.”

“아, 안돼~ 안돼~ 엉엉”

“그럼, 울지 말고 엄마한테 와.”

가슴에 폭 안기는 행복이를 보며.. 아이에게 가장 무서운 건 엄마가 가버리는 거라는 사실을 알았다. 어떤 상황에 처해도 행복이랑 떨어져 지내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계기가 되었지만, 나의 편의 상 아이의 두려움을 이용한 훈육은 계속된다…

“너 자꾸 울면 미워. 엄마 나가버릴 거야. 말로 해!”